퍼블리셔/큐레이터로서 플립보드 활용하기

그동안 RSS트위터에만 의존했던 DIGXTAL의 배포 및 소통 채널을 페이스북, 구글 플러스로 확장하고 있습니다. 또한, 구글 리더 서비스가 중단된다는 소식에 단순한 RSS가 아닌 다른 대안이 없을까 고민해 보다가, 플립보드(Flipboard)구글 커런츠(Google Currents)를 활용해 보기로 했습니다. 운용한 지 얼마 되지는 않았지만, 그나마 성공적이라 할 수 있는 채널은 역시 페이스북이었습니다. 그리고 플립보드가 퍼블리셔 기능 측면에서 많은 개선이 되어, 채널 운용이 꽤 매끄럽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우선 잘 안 되는 채널부터 설명해 드리자면, 구글 플러스는 페이스북보다 액티브 사용자가 적어서인지, 너무 조용합니다. 또한, 구글 플러스 페이지는 페이스북 페이지보다 UI 측면에서 더 나은 점은 있지만, 페이스북 인사이트 같은 퍼블리셔에 꼭 필요한 통계 기능이 없어 좀 답답합니다. 게다가 페이스북은 페이지용 스마트폰/태블릿 앱이 따로 있습니다. 개인적인 피드와 공적인 페이지를 분리할 필요가 분명 있죠. 구글 플러스는 아직 거기까지 미치진 못했습니다.

그리고 구글 커런츠는 좀 실망스러운 앱입니다. 일단 에디션을 만드는 절차는 훌륭합니다. 구글 커런츠 프로듀서 페이지에 가서 쉽게 설정이 됩니다. RSS 피드, HTML 아티클, 사진 채널, 비디오 채널, 구글 플러스 업데이트, 목차, EPUB 임포트 등 다양한 포맷의 여러 섹션을 만들 수 있고, 구글 애널리틱스를 붙일 수 있고, 다양한 단말기에서 어떻게 보이는지 시뮬레이션까지 가능합니다.

구글 커런츠 프로듀서 화면

구글 커런츠 프로듀서 화면

하지만 초기 에디션 배포 방법은 링크 배포밖에는 없습니다. 앱 안에서 탐색할 수 있도록 카테고리에 올릴 방법이 없습니다. 개별적인 등재 요청을 받지 않습니다. 다만, 에디션 편집이 구글 커런츠에 최적화되어 있고, 구독자 규모나 크다면 구글에 의해 ‘발견’되어 등재될 수 있을 뿐입니다. 카테고리는 언감생심, 앱 안에서 에디션을 검색해도 결과가 나오지 않습니다. 구독자가 200명 이상이 되어야만 검색 결과에 노출되도록 정책이 정해져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비해 플립보드는 누구나 플립보드 페이지 프로그램(Flipboard Pages Program) 페이지에서 퍼블리셔로 신청서를 작성할 수 있습니다. 신청 후 얼마 지나면(보통 2~4주라고 합니다.) 한국 담당자(@Flipboard_KO)로부터 이메일 연락을 받습니다. (아마 퍼블리셔 신청할 때, 타겟 국가를 설정하게 되어 있습니다.) 플립보드는 기본적으로 RSS 피드를 기반으로 하므로, RSS 피드 형식에 대한 가이드라인-예를 들어 피드 내용을 부분 공개가 아닌 전체 공개로 설정하는 등-을 맞추기만 하면 별다른 준비는 필요하지 않습니다. 물론 더 최적화된 RSS 피드를 맞춤형으로 따로 제작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해서 등록 절차가 마무리되면, 등록된 페이지는 플립보드 앱에서 ‘콘텐츠 가이드 에디션’을 해당 타겟 국가(DIGXTAL은 ‘Korea’)로 설정한 사용자들의 해당 카테고리(DIGXTAL의 경우는 ‘테크와 과학’)에 노출이 됩니다.

'테그와 과학' 카테고리에 등재된 DIGXTAL

‘테그와 과학’ 카테고리에 등재된 DIGXTAL

플립보드 검색에서도 DIGXTAL 관련 매체를 잘 찾아줍니다. 플립보드 페이지는 물론, 페이스북, 구글 플러스, 유튜브, RSS 등 다양한 채널이 검색됩니다. 예를 들어, DIGXTAL의 페이스북구글 플러스 페이지 계정도 쉽게 검색되어 구독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최근에 새롭게 추가된 ‘독자 매거진’이라는 기능이 있습니다. 전문 퍼블리셔가 아닌 일반인들이 매거진을 만든다는 의미에서 ‘독자’라는 타이틀을 달았겠지만, 정확히 표현하자면 ‘큐레이터’ 매거진입니다. 플립보드 내에서 기사를 보다가 ‘+’ 버튼을 눌러 소위 ‘플리핑(flipping)’이라는 북마킹을 하면 내가 설정한 매거진으로 큐레이션이 됩니다. 그것을 다른 독자들이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글 리더에서 많은 기사를 추려내고 있는 처지에서 가장 유용한 기능은, 바로 웹 브라우저에서 특정 기사 페이지를 플리핑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플립 잇 북마크릿(Flip It Bookmarklet)‘라는 북마크 버튼 기능인데, 인스타페이퍼, 트위터, 핀터레스트 등 많은 서비스의 북마크 기법이죠. 웹 브라우저로 글을 읽다가 브라우저의 북마크 바에 있는 ‘+Flip It’이라는 버튼을 누르면 자신의 매거진에 북마크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자신의 의견을 캡션으로 달 수도 있습니다. 이 캡션은 단순히 기사를 모아주는 데 그치지 않고 의견을 첨부함으로써 보다 큐레이터의 기능을 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게다가 이 캡션은 트위터로도 공유할 수 있기 때문에, 웹에서 읽은 기사를 플립보드 매거진으로 북마크 하면서도 쉽게 기존의 트위터 채널도 동시에 운용할 수 있는 유용함을 줍니다.

플립보드 독자 매거진으로 북마크된 기사. 하단에 추가된 캡션.

플립보드 독자 매거진으로 북마크된 기사. 하단에 추가된 캡션.

이렇게 해서, DIGXTAL도 퍼블리셔로써, 또한 큐레이터로서 새롭게 플립보드를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DIGXTAL 페이지와 매거진의 링크를 아래와 같이 공유합니다. 특히 독자 매거진은 ‘날 것’이긴 하지만 ‘디지털 경험’ 측면에서 상당히 많이 걸러내고 있는 기사들이기 때문에 꽤 유용하실 것으로 생각됩니다. 많은 구독 바랍니다.

DIGXTAL PAGE

DIGXTAL News Filter

 

[게몽]

Send to Kindle

3 thoughts on “퍼블리셔/큐레이터로서 플립보드 활용하기

  1. slimeseoul » 슬라임서울

의견 남겨주세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