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젯(Widget)의 역사

TV 위젯에 대한 글을 쓰다보니, 위젯의 역사가 궁금해졌습니다. 역시 제가 얻을 수 있는 소스는 인터넷 밖에는 없기에, 한시간 남짓 웹서핑을 해본 결과를 정리해 보겠습니다. 물론 심심풀이. 타이틀만 거창하지 실제론 띄엄 띄엄 역사.

우선 위젯(Widget)이라는 단어의 어원을 찾아봤습니다. ‘Placeholder name’이라는 설명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이게 뭐냐하면, 어떤 것(또는 사람)을 지칭할 때 가상의 명칭 또는 대체어로 사용하는 것입니다. 사람의 경우는 ‘John Doe’, ‘Average Joe’, 뭐 이런 것들이고, 사물의 경우는 ‘thing’, ‘thingie’, ‘gizmo’, ‘gadget’, ‘thingamabob’, ‘whatsit’ 등등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widget’은 ‘gadget’, ‘gizmo’, ‘gimmick’ 같은 단어들과 비슷한 뜻으로, 작은 규모의 기계적 장치를 의미합니다. ‘widget’이라는 단어가 문헌에 등장하기 시작한 것은 1924년도부터라고 합니다.

이 위젯이 현재의 의미로 사용되기 시작한 유래는 정확치 않으나, 야후가 일찌기(2005년) 현대적 개념의 위젯 시스템을 가장 완성도 있게 구축한 ‘컨패뷸레이터(Konfabulator)’를 인수하면서 ‘야후! 위젯(Yahoo! Widget)’이라는 브랜드를 런칭하게 되는데, 이 무렵에 위젯이라는 용어가 일반화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럼 그 전에는 위젯이라는 것이 없었느냐 하면, 그렇진 않습니다. 지난 글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위젯은 탁상 디지털화의 연장선에 있는 서비스입니다. 그러니 역사를 정확히 따지자면, 시계, 달력, 메모 같은 것들의 역사를 따져야겠습니다만, 뭐 그럴 필요까진 없겠죠.

컴퓨팅의 역사 속에서 보자면, 1983년에 시작된 초기 PIM(Personal Information Management) 소프트웨어인 SideKick이 DOS 램상주 프로그램으로 핫키(Ctrl+Alt)에 의해 구동되며, 계산기, 달력, 노트패드 등의 기능을 제공했었습니다. 하지만 위젯 엔진 또는 플랫폼이라는 본격적인 의미에서 위젯의 효시는 1984년도에 애플에서 맥킨토시 운영체계의 기능으로 개발한 ‘Desk Accessory’라고 볼 수 있습니다.그 아이디어의 시작은 1981년도부터였는데, 아직 멀티태스킹은 아니지만 멀티태스킹 비슷하게 계산기나 간단한 퍼즐 같은 작은 애플리케이션(Applet)을 개발하였고, 이것을 Desk Accessory라는 기능으로 운영체계 안에 녹여낸 것입니다. (자세한 개발 비화는 여기 참조)

Apple Macintosh Desk Accessories (출처: Folklore.org)

이 때의 위젯은 사무실 탁상의 기능을 컴퓨터 안에서 구현하고자 하는 노력, 그야말로 데스크 액세서리로 특징지을 수 있겠습니다. 대부분 독립적이며 네트워크에 의존하지 않는 애플리케이션들입니다.

이 것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는 계기는 인터넷의 발전과 더불어 찾아옵니다. 앞서도 말씀드렸던, 야후! 위젯의 전신인 ‘컨패뷸레이터’가 2003년에 런칭하고, 2005년에 애플이 대시보드를 OS X 타이거에 탑재하는 등 본격적인 위젯 엔진들이 운영되기 시작합니다. 이 때부터는 단순한 독립 애플릿이 아니라, 뉴스, 날씨, 주가 등 인터넷망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정보들이 중요한 위젯으로 각광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Apple OS X Dashboard (출처: 위키피디아)

위젯은 이제 PC 운영체계를 뛰어넘어, 웹브라우저, 모바일, TV, 그리고 전용 단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스크린으로 확장되고 있습니다. 네트워크과 스크린의 발전이 이런 흐름을 만들어 냈습니다.

그 다음의 모습은 무엇일까요? 아마도 네트워크형 위젯에 대한 멀티스크린에서의 통합적 소비 환경을 위해서는 요즘 빅 트렌드 키워드인 ‘클라우드’가 적용된 애플릿들이 점점 많아지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아날로그적 감성과 순발력을 따라갈 수 있도록, UI가 좀 더 실감나게 구현되어야하는 영원한 숙제가 남아있겠죠?

[게몽]

Send to Kindle

의견 남겨주세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