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이냐 터치냐, 그것이 문제

Ten One Design은 Pogo Stylus 등 아이폰/아이패드용 액세서리를 만드는 회사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이 회사의 Pogo Stylus는 아이폰용 정전식 스타일러스로 제가 사용하는 제품이기도 합니다.

이 회사에서 얼마전 자사 블로그에 이런 포스팅을 했더군요.

Pressure-Sensitive Drawing on iPad

아이패드에 감압(Pressure-sensitive) 반응 기능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감압 반응이라면 펜을 강하게 누르는지 약하게 누르는지에 따라 반응을 달리한다는 말로, 특히 페인트 앱에서 브러쉬의 굵기를 펜촉의 힘만으로 조절할 수 있는 고난이 기능입니다. 와콤같은 상대적으로 고가의 태블릿에 적용된 방식이죠. 그런데, 정전식 터치 패드에 왠 감압 반응? 그게 가능한 일일까요?

일단 아래 동영상을 보시죠.

도대체 이걸 어떻게 만들었을까요? 블로그에는 아무런 기술적 설명이 없습니다. 하지만, 동영상을 자세히 보시면 그 솔루션을 어느 정도 추측해 볼 수 있습니다.

아마 스타일러스를 누르는 힘에 따라 스타일러스 펜촉이 패드에 닿는 면의 크기가 달라지므로, 이를 계산해 압력의 강약을 추출해 내는 듯합니다. 정전식 스타일러스는 패드 표면에 정전을 일으킬 최소한의 면적이 필요하기 때문에 감압식 스타일러스처럼 뾰족할 수가 없고 전도성이 있어야 합니다. 그래서 Pogo Stylus 같은 경우는 전자 부품 포장재로 쓰이는 전도성 스폰지(Conductive Sponge Form)을 사용합니다. (이 폼을 사용해서 직접 스타일러스를 제작하는 DIY 동영상 참고) 그렇기 때문에 압력의 세기에 따라 스폰지가 패드에 눌려 닿는 면적이 달라지게 되지요.

아마 이 면적의 크기를 감지해 반응하는 방식일 것입니다. 더 확실한 증거는 위 동영상에서 나왔던 ‘Palm Rejection’ 기능입니다. 즉, 펜으로 닿는 것만 반응하고 손날이 패드에 닿는 면은 반응하지 않는 것입니다. 이것은 이미 같은 회사 제품인 Inklet이라는 터치패드 채용 맥북용 소프트웨어에서도 적용된 방식입니다.

펜이 닿는 영역과 손날이 닿는 영역의 이미지가 분리 인식이 가능하므로, 손날이 닿는 이미지의 터치만 반응을 배제하는 것입니다.

물론, 현재 iOS에서는 이렇게 터치 면적의 이미지를 처리할 수 있는 함수를 제공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 회사는 어떠한 애플리케이션에서도 적용가능한 무료 소프트웨어 라이브러리로 배포할 용의도 있다면서, 다만, 애플이 UIKit Framework을 업데이트 해줘야만 가능하다고 전제하고 있습니다. 물론 애플이 이걸 승인해 줄 리 만무합니다.

하지만, 개인적인 견해로, 아이패드같은 크기의 단말에서는 펜 입력 기능이 중요할 수 있습니다. 특히 이 크기의 단말은 업무용이나 창작용으로의 활용이 높아질 수 있는 잠재력이 있기 때문에 더욱 그렇습니다. 그래서, 얼마전 비록 프로젝트가 중단되긴 했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Courier라는 듀얼 터치 스크린의 태블릿 컨셉이 각광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Courier 관련 포스트.

2010/03/06   마이크로소프트의 쿠리어(Courier), 정말 나올까
2009/09/25   Microsoft Courier: 새로운 개념의 태블릿PC?

Courier는 펜과 터치가 굉장히 자연스럽게 혼용되는 방식이었는데, 데모 영상으로만 보면 정말 환상적인 모습이었습니다. 하지만, 펜과 터치가 혼용되는 것이 정확히 어떤 솔루션으로 구현되었는지 밝혀지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의 한 프로젝트를 보면 Ten One Design의 위 솔루션과 유사한 방식의 기술이 소개되고 있는 것으로 봐서 비슷한 솔루션을 고려하고 있지 않았나 추측하고 있을 뿐입니다.

아래 동영상은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의 데모 동영상.

이 솔루션은 펜의 출력을 IR로 하여 손 터치와 신호를 분리해 내는 방식입니다. 제법 고난이의 UI를 구현해 내고는 있습니다만, 아직 문제는 있습니다. 바로 펜 압력의 세기를 측정하지 못하는 것이지요.

펜 압력이 뭐가 중요하냐 하실지 모르겠지만, 특히 페인트 작업같은 창작 활동에는 이 기능이 굉장히 유용합니다. 제가 여러 모바일 플랫폼에서 페인트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해 봤습니다만, 요즘 가장 잘나가는 아이폰의 Brushes보다는 압력의 강약을 감지해 낼 수 있는 NDS Homebrew용 Colors!가 필감 면에서는 훨씬 뛰어난 성능을 보여줍니다.

결국 펜과 터치의 혼용이라는 문제를 해결하려면, 감압 패드 밑에 정전 패드를 층으로 깔거나, 감압 소자와 정전 소자를 한 패드면 안에 격자로 구성하거나 하는 방식 뿐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아니면 와콤처럼 펜 자체에서 전자기장을 발생시키거나…

뭐 무슨 방식이 되었든 비용, 무게, 두께, 가독성 등 걸리는 문제가 한 둘이 아닐테지요. 그래도 세상에는 똑똑한 사람들이 많으니까요. 좀 기다려 볼까요?

[게몽]

+ MacRumors + Ten one Designer’s Blog

 

Update: 2012.3.6.
이 글의 원문은 여기에 있습니다. 포스팅 시각은 원문과 맞췄습니다.

Send to Kindle

3 thoughts on “펜이냐 터치냐, 그것이 문제

  1. 창조적 소비의 출발, 펜 인터페이스 | DIGXTAL

의견 남겨주세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