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홈의 정체

[요약] 새해 들어 삼성전자와 SK텔레콤이 ‘스마트홈’을 새롭게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역사는 반복된다던가? 마치 약속이나 한 듯, 10년 전의 그 허브 박스와 플랫폼을 또 들고 나왔다. 여전히 똑같은 질문을 하게 된다. 그래서, 그 스마트홈의 정체는 과연 무엇인가. 고객이 장바구니에 무엇을 담아야 할지 생각해 보자. 아마도 그것은, 스마트홈이 앞으로 갖게 될 서비스들이라고 늘어놓고 있는, 아직 있지도 않은 상품들이 될 것이다. 시작은 그런 구체적인 상품들의 도전에서 출발해야 할 것이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