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chest, 디즈니가 꿈꾸는 디지털 컨텐트의 미래?

디지털 컨텐트의 고질적인 문제는 언제쯤 해결이 될까요? 복제 문제 말입니다. 복제를 막자니 소비자들이 불편하고, 복제를 풀자니 불법 유통이 판을 치고.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메이저 플레이어들에 의해 여러 가지 해법들이 시도되고는 있습니다.

이제 다시, 새로운 더미 터미널의 시대로

PC통신 시절에 더미 터미널을 이용한 데이터 통신 서비스가 있었습니다. 프랑스에서 시작되었던 미니텔(Minitel, 위 사진)이라는 단말이 대표적인 제품인데, KT(당시 한국통신)에서도 전화 가입자가 전화국에 가서 신청을 하면 전화선에 물려 PC통신만 할 수 있는 더미 터미널을 무료로 대여해 주기도 했었죠.
제가 갑자기 고리타분한 PC통신 시절을 떠올린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디지털 컨텐트의 해법은 결국 아날로그적 경험

디지털 컨텐트 관련한 소식들 중 2가지 뉴스가 눈에 띕니다. 하나는 애플이 새로운 iTunes 9의 기능으로 “iTunes LP”라는 서비스를 추가한 것이고, 또 하나는 영국 테스코와 마이크로소프트가 “Virtual DVD” 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는 것입니다. 언뜻 보면 서로 상관이 없어 보이는 뉴스들 같지만, 들여다보면, 비슷한 개념이라는 서비스들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